원문: https://www.oreilly.com/ideas/ai-and-the-future-of-design-what-will-the-designer-of-2025-look-like


이 글은 oreilly에 기고된 Rob Girling의 글을 '발'번역한 글입니다.

:)


AI는 디자인 분야에서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

정말 기계가 기존 사람들의 직업을 빼앗아가기만 할까?

그렇다면 사람들은 기계와 비교하여 어떤 경쟁력이 필요할까?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 카네기멜론 대학은 AI 시대의 윤리에 대한 리서치 센터를 만들었고

-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는 AI 시대에서의 관리(management)를 위한 재단을 신설하였다.

- CNBC는 AI 분야의 주식들을 분석하기 시작하였다.


좋은 디자인은 여전히 창의적이고 사회적인 지능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짧은 기간 내 AI는 디자인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비교적 긍정적인 생각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짧은 시일 내의 긍정적인 예측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다. 


아래는 내가 생각한 2025년에 예측되는 디자이너의 모습이다.




모두가 디자이너가 될 것이다.

Everyone will be a designer


오늘날 대부분의 디자인이라는 일들은 창의적이고 사회 지능적(social intelligence)으로 규정되어 있다. 이러한 기술은 공감(empathy), 문제의 프레임(problem framing), 창의적 문제 해결(creative problem solving), 협상, 그리고 설득이 필요한 일들이다. AI의 첫번째 영향은 점점 더 디자이너가 아닌 사람들이 디자이너들의 창의력과 사회적 지능 역량들을 발전시켜나갈 것이라는 점이다. 사실, 하버디 비즈니스 리뷰의 아티클에서 매니저들에게 점점 더 디자이너같이 행동하라고 조언하고 있다.


디자이너들의 잠재력은 전통적으로 창의적인 직업을 넘어서 "디자인적 사고(design thinking)"를 사용할 수 있도록 훈련받게될 것이다. 디자이너들은 더 이상 가장 "창의적인"사람들이라는 독점적 권한을 가지지 못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 더 많은 디자이너들은 다학제적인 상황에서 전문성과 추가적인 지식들을 필요로하게 될 것이다. 대부분 교실에서는 디자인적 사고로 훈련된 교사들이 지속적으로 새로운 인터랙션 프레임웍을 테스트하고 있을 것이다.  디자이너/병원 관리자들은 효율적으로 환자들의 경험을 최적화하는 고민을 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현상이 일어나는 것들을 목격하고 있다. (시에틀 시장의 사무실에서는 즉각적인 이슈들을 해결하기 위한 혁신팀을 만들었고 이 팀은 철학과 디자이너들과 디자인 전략가들을 가진 human-centered design팀을 가지고 있다. 


스탠포드의 D스쿨은 10년이 넘게 전통적으로 훈련된 디자이너가 아닌 사람들의 창의적인 지능을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고 MIT의 Design+Management(Integrated Design and Management) 프로그램 또한 나타나고 있다. 심지어 의료학교들 역시 디자인 사고에서의 미래의 외과의사들의 훈련을 막 시작하였다. 이는 디자인의 보다 넓은 관련성 뿐만 아니라 창의적인 지능 훈련과 휴먼 센터드 디자인을 포함하기 위한 다학제를 관통하는 교육자들을 위한 새로운 기회이기도 하다.




창의력을 가진 디자이너가 아닌 관리자로써의 디자이너.

Designers as curators, not creators


나는 오토데스크 드림캐쳐와 같은 도구들이 창의성을 위해 더 추상적인 인터페이스로 제공하기 위해 알고리즘 기술을 사용하였는지에 대해서 예전에 기술한적이 있다. 충분히 높은 수준의 방향, 제약, 목표, 풀어야할 문제들을 주어진다면, 이러한 도구들은 디자인의 수백가지 변형가능한 요소로 분산될 수 있고, 그들이 훌륭한 디자인에 가까워질때까지 도구들을 재조합하거나 좋아하는데로 고를 수 있도록 할 수 있다.


이러한 잠재력은 디자인 분야를 다양하게 나누게된다. 건축학에서 파라미터의 이동(parametricism 2.0)은 기술적으로 발전된 창의성의 잠재력을 보여준다. 이러한 잠재력은 우리가 가상 환경과 커다란 가상의 도시를 디자인하면서 게임 산업에서 이미 보여졌다.  No Man's Sky라는 게임을 보면, 열린 우주에 기반하고 있다. 게임으로써는 성공하지 못한 사례이지만, 결국 이 방향은 가상의 콘텐츠 개발을 가져왔고, 디자이너의 역할은 목표, 파라메터, 제약 등을 설정하고 AI가 만들어낸 디자인을 정제하고 발전시키고 리뷰하게 될 것이다.


일반적인 디자인 기술은 특별히 새롭지는 않지만, 강화 딥러닝(deep reinforcement learning)은 지난 3~4년 전에 나타난 비교적 새로운 기술이다. 구글의 딥마인드는 DeepQ라고 불리는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창조해내었고 Atari게임을 플레이 하기 위한 강화 딥러닝에 사용되고 있고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나아가 게임 내에 알려지지 않은 허점들까지 찾아내는 놀라운 기술을 습득하고 있다.


딥마인드의 DeepQ에 진정 놀라운 점과 보드게임을 플레이하는 컴퓨터, 알파고의 성공은 AI는 어떤 분야의 지식에만 국한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리고 이는 어떻게 플레이 해야하는지 규칙을 코드로 작성할 필요조차 없다. 단순히 시각적인 입력, 조작, 그리고 점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하는 목표만 있으면 된다. 이런 측면에서 게임은 AI가 무언가를 배우기에 최적의 테스트 환경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디자인은 어떤가? 이 지점이 관리자(curator)로써의 역할이 오는 지점이다. 미래에 디자이너들은 디자인 문제들을 풀기위해 AI도구들을 훈련시킬 것이다. 


예를 들면, 몇 년 후 헬스케어 영역에서 업무는 환자의 행동을 바꾸기 위한 디지털 헬스 디자인이 가장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이다. 사람들 행동의 목표로 들어가기 위한 충분한 데이터를 가지고 해결책을 디자인하는 AI시스템에게 질문하게 될 때를 상상해본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결정에 대한 편향과 공감의 차이(empathy gap)를 극복해야만 한다.)




슈퍼스타 디자이너의 시대는 계속된다.

The ongoing era of superstar designers


AI가 주도하는 디자인이 수 많은 디자인들을 쉽고 빠르게 찍어낼 수 있도록 변화되면서, 대부분의 디자이너들의 생산성은 드라마틱하게 증가할 것이다. 갑자기, 우리는 오늘날 필요로하는 수많은 대체할 수 있는 방향들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생산성이 높아지면서 그리고 더 좋은 도구들이 등장하면서 아마추어 디자이너들도 수용할만한 결과물을 쉽게 만들어낼 수 있고 전문 디자인 서비스들은 가격적인 압박을 느끼게 될 것이다.


하지만 장인의 정신/기술을 가진 디자이너들(superstar designer)은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다. 90년대 그래픽 디자인 분야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있었는데, 데스크탑 퍼블리싱 소프트웨어들이 시장을 점유하고 진입장벽을 낮게 만들어 놓았음에도 최고의 디자이너들은 큰 영향이 있지 않았다. AI가 소설 속 아이디어들로 우리를 놀라게할 때까지, 슈퍼스타 디자이너들과 회사들은 여전히 지배적일 것이며, 디자인 브랜드의 가치를 증가시킬 것이다.




전통적인 디자이너에서 가상 디자이너로.

From traditional to virtual designers


냉소적인 사람들은 AI를 통한 자동화가 수많은 사람들의 직업을 앗아갈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이 사람들은 가상 현실의 세계, 가상 세계에서 요구사항들에서 벗어날지도 모른다. 희망적으로 본다면, 이러한 디스토피아적 시나리오에서 벗어날 수 있지만,  가상의, 증강의 그리고 혼합된 현실이 폭발적으로 생겨나면서, 이는 디자인의 다음 개척영역이 될 것이다. 가상현실 세상에서 어떻게 인터랙션 해야 하는지, 그리고 공유된 경험을 창조하고 커뮤니케이션하는 방법에 대한 새로운 도전은 이러한 미디어 내에서 특이한 지점일 뿐 아니라 창의적이고 (AI에서 해내기 어려운)사회적인 지능이 필요한 분야이다. 


게다가 가상의 세계는 가상의 세계로 빠르게 진입하며 (건축가, 인테리어 디자인, 사물 디자인, 패션 디자인과 같이) 전통적인 디자인 분야에서의 새로운 요구사항들을 만들어 낼 것이다.




AI 디자인하기, 인류의 미래 디자인하기

Designing AI, designing the future of humanity


어떻게 AI가 우리 디자이너들의 일들을 빼앗아가는지 여러가지 주장들이 있어왔지만, 디자인 직업에 있어 AI의 기여들에 대하여는 거의 이야기 하지 않은 듯 하다. 사람과 컴퓨터가 함께 일을 할 때, 혼자일 때 보다 훨씬 더 놀라운 일을 해낼 수 있다. MIchael Hansmeyer의 unimagibable shape 사례를 보도록 하자. 사람혼자 만들 수 있는 형태가 아니며, 건축에 대한 재정의 또한 할 수 있었다.

(TED강연: https://www.ted.com/talks/michael_hansmeyer_building_unimaginable_shapes#t-290570)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발전시키며, 지속적으로 우리의 업무를 비평하고 우리의 영향들을 깊게 이해하는 목적으로 개인적 AI 비서를 사용하는 잠재력있는 미래를 보았다. 우리를 도와주는 문제해결 봇은 다양한 관점에서 우리의 문제를 살펴볼 수 있다. 사용자 테스트 측면에서도, 만들어지기 전에, 우리는 다양한 맥락에서 실행해보는 것을 살펴보며 디자인할 수 있다. A/B테스팅 봇은 디자인 업무에서 작은 퍼포먼스의 최적화를 제안하기 위해 방법들을 지속적으로 찾아볼 수 있다.


디자인 분야에서의 위협과는 반대로, AI는 디자인에 커다란 기회를 주고, 특히나 AI시스템에서 우리가 해야할 인터랙션들을 디자인하는 것들을 포함할 수 있다. 

- 어떻게 우리는 이러한 AI 디자인 도구들을 디자인해야 하나? 

- 어떻게 우리는 우리의 미래의 플랫폼들과 지능형 서비스들을 디자인해야 하나? 

- 어떻게 우리는 세계, 인류들과 함께 창의성, 관계들을 증강시킬 수 있는 이러한 시스템들을 디자인할 수 있을까?


이는 다가오는 세대들에게, 그리고 우리에게 흥미로운 기회라 할 수 있다.




Rob Girling. 

(Artefact design and innovation consultancy artefact의 co-founder & principa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Technorati Profile

티스토리 툴바